여성의 질에 관한 잘못된 신화 6가지 >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뉴스

뉴스

여성의 질에 관한 잘못된 신화 6가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웰니스바디 작성일17-06-08 10:25 조회413회 댓글0건

본문

G스팟의 존재 여부는 여전히 논쟁거리다. (사진=속삭닷컴제공)

여성의 질은 신비의 영역이다. 이를 둘러싼 많은 오해들이 있다. 사람들 사이에서 많이 유포되고 있는 여성의 질에 대한 6가지 거짓 신화를 정리해봤다.

1. 생애 첫 섹스 때 처녀막이 터진다
많은 남성들이 여자가 최초로 성관계를 가질 때 처녀막이 터진다고 믿지만 이는 잘못 알고 있는 것이다.모든 여성이 다 처녀막을 갖고 있는 건 아니다. 또 처녀막이 있더라도 첫 섹스 이전에 승마나 체조 등의 운동을 하던 중에 터질 수도 있다.

2. 질이 헐거운 여성은 성관계를 많이 한 것이다
잦은 섹스가 질을 헐겁게 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질 근육이 늘어지는 데에는 여러 원인이 있다. 출산을 많이 했거나 노화에 따른 현상일 수도 있다.

3. 음순의 길이는 같다
아니다. 자신의 음순의 길이를 줄이기 위한 수술을 받는 여성도 있는데 감염과 출혈 등의 위험이 있다. 2005년 영국부인과저널에 실린 연구보고서는 음순과 클리토리스의 크기는 여성 개인별로 매우 큰 차이가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음순의 길이는 2~10cm에 걸쳐 있다.

4. 지-스팟(G-spot)을 자극하면 오르가슴에 도달한다
사실이 아니다. 지 스팟의 존재 여부는 계속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데 2014년 ‘네이처 비뇨기학 리뷰(Nature Reviews Urology)’에 실린 연구결과에 따르면 여성들을 오르가슴에 도달하게 하는 것은 특정한 지점이 아니라 ‘민감한 영역’이다. 음핵(clitoris), 요도(urethra), 질의 앞 벽(anterior front vaginal)의 복합어인 'CUV(clitourethrovaginal)'로 알려진 영역이다.
 

▶ 더보기
출처: 레드홀릭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
어제
5
최대
12,952
전체
581,075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